코로나발 구조조정 한파, 대기업 2곳 중 1곳서도 구조조정…중기도 타격 커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코로나19 장기화로 기업들의 인력 감원이 현실화 된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711곳을 대상으로 올해 구조조정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참여기업 중 24.7%는 올해 구조조정을 실시했다고 답했다. 기업 4곳 중 1곳에 해당되는 것으로, 규모별로는 대기업(46.2%)에서 평균을 크게 웃도는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어서 중견기업(27.7%), 중소기업(22.9%) 순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여행·숙박·항공(35.3%)에서 가장 많은 구조조정이 실시된 것으로 확인됐고, 이어서 제조업(34.6%), 식음료·외식(29.8%), 기계·금속·조선(29.5%) 등의 업종에서 높았다.

감원 시기는 2/4분기(24.0%), 3/4분기(19.3%), 4/4분기(18.1%) 순으로 확인됐지만, 이에 앞서 상시(27.5%) 진행됐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즉 올해 기업에서는 연중 구조조정 칼바람이 몰아쳤던 것으로 해석되는 가운데, 그 배경으로는 ‘코로나19 경영난’(37.2%)이 1위에 꼽혀 현 시국을 반영했다. 이어서 ‘조직 재정비’(21.2%), ‘대표,경영진 재량으로 알 수 없음’(16.4%), ‘희망퇴직’(14.0%)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러한 연유인지 구조조정 대상자들의 4분의 1 가량은 ‘코로나19 여파 부서별 또는 직군별 인원’(17.4%) 및 ‘코로나19 여파 전 직원의 일정 비율’(10.4%) 등 전 임직원에 해당됐다. 물론 ‘저성과자’(15.3%), ‘정년에 가까운 재직자’(12.2%), ‘고액연봉자’(6.9%), ‘기강해이 대상자’(6.9%) 등 별도의 감원 기준이 존재했고, 무엇보다 ‘희망퇴직 의사가 있다면 누구나’(19.8%) 해당됐다는 점에서 기업들의 고강도 감원 의지가 전해진다.

특기할 점은 올해 구조조정 규모가 예년보다 높았다고 입을 모은 점이다. 올해 감원 규모가 작년과 비교해 ‘많았다’(66.5%)고 답한 기업이 ‘같았다’(21.8%), ‘적었다’(11.8%) 대비 월등히 높은 점이 이를 증명한다. 더욱이 2021년 내년도 구조조정 계획이 28.8%로 올해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해 기업들의 감원 한파가 올해에서 그치지 않을 것이란 우려를 모은다.

본 조사는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 기업회원 711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77%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캐릭터 시장 성공공식을 이렇게 깼습니다” 캐릭터IP 전략 인사이트 던져

Read Next

정해진 좋은 피칭은 없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