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자영업자 5명 중 4명 “매출 줄었다”

Pulling, Arrow Symbol, Assistance, Business, Line Graph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자영업자 5명 중 4명 가량의 매출이 줄었고, 감소 규모는 월 평균 반토막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알바 서비스 업체인 알바콜과 비대면 출퇴근 기록 및 자동 급여계산 서비스 알밤이 최근 설문을 통해 국내 자영업 운영 실태를 파악한 결과 9일 이와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매장 운영 및 직원 관리와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제공하기 위함으로, 지난 9월 첫 조사 이후 2차 조사까지 이뤄졌다. 최근엔 코로나19 이후 매출변동 실태를 주제로 설문을 실시했고, 매장을 소유한 전국의 소상공인 431명이 참여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소상공인들에게 ‘코로나19이후 월 평균 매장 매출 증감변화’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응답자의 무려 84.5%가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코로나 이전과 비슷’하거나(10.3%) ‘매출이 늘었다’(5.3%)고 답한 경우는 드물었다.

이렇듯 전국 소상공인 10명 중 8명 이상 코로나19 발생 후 매출 감소가 확인된 가운데 △’오락/여가’ 및 ’숙박업’(각 100.0%로 동률) 참여자 전원이 매출 감소를 호소하는가 하면, △’부동산/임대’(95.0%) △’식/음료’(85.9%)와 같은 업종에서도 타격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매출 감소를 겪은 소상공인 비율을 주요 지역별로도 살펴봤는데 수도권의 경우 △경기(84.9%) △서울(84.6%) △인천(78.3%) 순으로 매출이 줄은 것으로 확인됐고, 그 외 지역에서는 △울산(100.0%) △부산(95.8%) △경남(95.7%) △충북(88.9%) △전북(84.6%) 순으로 집계됐다. 전국구로는 울산, 부산, 경남 세 곳이 매출 감소비율 TOP3에 랭크됐다.   

한편, 주관식 답변을 통해 파악 한 실제 월 매출 감소규모는 평균 45.7%에 달했다. 역시 업종별 차이가 확인됐는데, △’약국’의 월 평균 매출이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마이너스 70.0%로 나타나 타격이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고 이어서△’정보/통신판매’(-53.2%) △’부동산/임대’(-52.4%) △’의류/잡화’(-50.0%) 등의 업종에서 실제 매출감소 규모가 평균을 웃돌며 크게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으로는 △’도/소매’(-45.7%) △’숙박’(-45.0%) △’음식점/식음료’(-42.3%) △’미용/화장품’(-42.0%) 순으로 집계됐다.

이렇듯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매장운영 중인 소상공인들의 매출 전반에 상당한 타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거리두기 여파로 인한 전체적인 내방객 감소 및 확진자 방문에 따른 폐쇄 및 업무정지 조치까지 잇따르며 매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의 직간접적인 경제적 손실이 불가피했다는 분석이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4일까지 9일간 실시됐다. 95%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72%다.

bizreport

Read Previous

바이든 시대 한국경제는 어떻게 바뀔까

Read Next

삼성전자 C랩 스핀오프 AI기업 룰루랩…시리즈B 추가 투자유치 성공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