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3곳 중 2곳 “내년 연봉인상 어려울 듯”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 기업 인사담당자 3명 중 2명은 내년도 연봉인상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발 경기침체로 회사실적이 안좋다는 이유에서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인사담당자 443명 대상으로 ‘2021년도 연봉인상 기대감’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참여기업 가운데 91.6%는 아직 내년도 연봉협상을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봉협상 시기는 보통 △내년 1월(34.9%)과 △내년 2월(21.0%)이 과반 이상의 비율로 많았고, △올해 4/4분기(23.4%) 및 △올해 3/4분기(7.1%)도 확인됐다.

그렇다면 인사담당자들이 예상하는 연봉협상 기대감은 어떨까? 조사결과 △기대가 적다(39.9%)와 △기대가 아예 없다(20.4%)가 도합 60.3%에 달하며 낮은 기대감을 전했다. 반면 기대가 높다(△매우 높다 3.3%, △높은 편이다 10.1%)고 답한 비율은 13.4%에 그쳤다.

특히 △대기업(43.3%) 및 △중견기업(50.9%)에 비해 △중소기업(66.3%) 인담자들의 연봉협상 기대감이 가장 낮아 대조를 보였다.

이렇듯 인사담당자 3명 중 2명가량이 내년도 연봉협상을 부정적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그 이유는 단연 코로나가 주효했다. △코로나발 경기침체 직격탄으로 연봉인상을 기대하기 어렵다’(30.5%)가 1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이 외 △(코로나 이전에도)연봉 인상률이 높지 않았음’(29.7%) △연봉 인상 폭이 미리 정해져 있음’(12.4%) △올해 개인 및 회사 성과가 저조했음’(10.2%) 등 연봉협상에 대해 기대감이 낮은 이유들이 전해졌다.

끝으로, 앞서 내년도 연봉협상을 마쳤다고 응답한 기업(8.4%)의 경우 △인상(64.9%) △동결(32.4%) △삭감(2.7%) 순으로 결과가 가려졌다. 3명 중 2명 가량은 연봉이 올랐지만, 평균 인상률은 1.7%로 저조했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 실시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69%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표절 논란 불러일으킨 덮죽덮죽 결국 철수…논란 뭘 남겼나

Read Next

코로나 시대 일하기 좋은 기업 조건 보여준 잡플래닛 순위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