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 논란 불러일으킨 덮죽덮죽 결국 철수…논란 뭘 남겼나

백종원 골목식당 캡처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온 경북 포항 덮죽집의 메뉴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은 음식업체 덮죽덮죽이 프랜차이즈 사업에서 철수키로 했다. 영세업체 메뉴를 베껴서 이를 가로챘다는 논란을 샀던 것과 관련해서는 사과문을 올렸다. 영세상인들 또한 상표 무단 도용 등에 대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조금만 이름이 알려져도 이를 베끼는 사업자들이 적지 않다는 분석이다.

12일 덮죽덮죽을 운영하는 이상준 올카인드코퍼레이션 대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수개월의 연구와 노력을 통해 덮죽을 개발하신 포항의 신촌’s 덮죽 대표님께 너무 큰 상처를 드렸다”고 사과했다.

앞서 포항의 덮죽집 사장은 SBS의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덮죽 메뉴를 소개한 바 있다. 덮죽은 밥 위에 건더기를 얹는 덮밥에서 착안해 밥 대신 죽을 활용한 메뉴로, 덮죽덮죽이 포항 덮죽집과 유사한 메뉴로 프랜차이즈 가맹 계약을 체결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난을 샀다. 지난 10일 포항 덮죽집 사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다른 지역에 덮죽집을 오픈하지 않았다”고 직접 비판하기에 이르렀다. 죽덮죽은 레시피 뿐만 아니라 이름까지 베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 대표는 전날 저녁 직접 대표님을 찾아뵙고 사과를 드리는 게 맞는다고 생각해 포항으로 직접 내려갔으나, 해당 사장을 결국 만나지 못해 사과문으로 게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모든 잘못을 인정하며 덮죽덮죽 브랜드는 금일부로 모든 프랜차이즈 사업을 철수하겠다”며 “추후에 있어서도 대표님의 상처가 회복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는 “마땅히 지켜야 할 상도의를 지키지 않고 대표님께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소상공인에 대한 상표 사냥 논란으로 확산되면서 상표 사냥을 하는 이들에 대해 제재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이번 논란을 통해서 영세사업자 상표 같은 경우는 출원을 하지 않을 경우, 다른 이들이 출원했을 때 이를 문제삼을 방법이 적지 않다는 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상표를 뒤에 출원한 이들이 합의금을 요구하는 경우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리포트와 통화한 한 변리사는 “특정 이름이 유행을 타거나 이른바 뜨는 신조어가 나오면 재빨리 상표권부터 출원하는 경우가 예전부터 적지 않았다”며 “상표권 출원에 큰 비용이 들지 않는 만큼, 영세업자라고 해도 식별 가능성이 높은 사업장이라면 사업 시작 단계에서 미리 출원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 시대, 연극 부흥 위해 나선 소설벤처”…살롱부터 뉴스레터, 온라인 플랫폼까지

Read Next

기업 3곳 중 2곳 “내년 연봉인상 어려울 듯”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