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5년 내 문 닫는다…왜?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국내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창업 이후 5년 안에 폐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 평균 생존율 41.7%에 비해 크게 못미치는 수치다. 기본적으로 기술 중심 창업 보다는 생계형 창업이 많은 한계 때문이다.

9일 국민의힘 양금희 의원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제출 받은 ‘창업기업 생존율 현황’ 자료를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국내 창업기업의 5년 차 생존율은 29.2%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국내 창업기업 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3년 7만5574개에서 2019년 10만8874개로 연평균 6.3%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전체 신설법인 수 대비 주요 업종별 비중은 도소매업이 20.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조업 17.9%, 부동산업.임대업 13.2% 순이었다.

국내 창업기업 중 5년차 폐업율이 가장 높은 곳은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헬스장, 실내경기장 등)으로 81.6%다. 이어 숙박·음식점업 80.9%, 도·소매업 74.0%, 청소·경호·여행사 등 사업지원 서비스업 73.7% 순이었다.

반면 국내 업종 중 가장 놓은 생존율을 보인 업종은 제조업으로, 39.9%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프랑스가 48.2%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는 △영국 43.6% △이탈리아 41.8% △스페인 39.7% △독일 38.6% △핀란드 38.5%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 업종 중 가장 높은 생존율을 보인 제조업 보다 선진국의 일반적인 생존율 자체가 높은 것이다.

양 의원은 “우리나라 창업기업 생존율이 OECD 주요국에 비해 턱없이 낮은 상황으로 업종 간에도 생존율 편차가 크다. 생계형 창업 보다는 기술기반 창업을 확대할 수 있는 정책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취업난과 조기 퇴직 등에 따라 갑작스레 창업에 뛰어드는 생계형 창업자 비중이 높아서 덩달아 생존율 자체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기술 기반 창업을 늘리기 위해선 정책 자금 역시 자영업 보다는 기술 지원 쪽에 포인트가 맞춰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진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19 탓에 IT 4.8%↑ 생산/제조 3%…중소기업 채용 급감

Read Next

“코로나 시대, 연극 부흥 위해 나선 소설벤처”…살롱부터 뉴스레터, 온라인 플랫폼까지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