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탓에 IT 4.8%↑ 생산/제조 3%…중소기업 채용 급감

Business people in suit sitting at the table. Meeting or Job interview. Candidate or recruitment, hire and interviewer. Flat 3d isometric illustration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취업포털 커리어 코로나 전후 중견/강소/히든챔피언 기업의 채용 분석 결과를 7일 발표했다.작년 2월부터 9월까지 IT 직무 채용이 465건에서 올해 715건으로 4.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 반면, 같은 기간 생산/제조직 채용은 작년 1,280건에서 올 1,128건으로 3% 감소했다.

커리어는 국내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지난 2월부터 9월까지를 조사 기간으로 설정하고, 주요 기업군을 제외한 커리어 기준 중견/강소/히든챔피언 기업 등을 대상으로 했다고 밝혔다.

IT 직무는 8월을 제외한 전 기간에서 채용이 늘었지만, 생산/제조 분야는 2월과 9월을 제외한 모든 기간에서 채용이 줄었다.

특히 제조업은 업종별 조사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 작년 전체 채용의 61%를 차지했던 제조업은 올해 54.2%로 6.8%나 감소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인한 제조업 위기를 체감할 수 있다.

코로나 사태는 중소기업에도 큰 타격을 입혔다. 커리어 기준에 따라 중견, 강소, 히든챔피언 기업에 해당하지 않지만 우량 기업인 중소(우량) 기업은 작년 같은 기간 채용공고가 2,169건에서 올해 1,977건으로 총 192건 줄었다. 산업의 허리 역할을 하는 중소기업의 채용 감소로 취업난의 장기화가 우려된다.

탁동일 서비스개발팀 팀장은 “코로나 이슈로 상반기에 채용을 하지 못한 기업들이 하반기 채용을 시작하면서 9월 채용이 증가했다”며 “IT 및 개발 부문은 상대적으로 채용을 늘리고 있어 해당 분야 지원자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기업별 수시채용이 활발하기 때문에 비개발직군 지원자들은 취업포털 커리어에 자주 접속해 해당 분야 채용을 수시로 확인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bizreport

Read Previous

구멍난 정부 R&D, 참여제한 처분받은 연구자 23명 버젓이 30개 과제수행

Read Next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5년 내 문 닫는다…왜?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