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관광 일자리 12만 건 사라졌다…산업활력 부여 필요 목소리도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 로고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해 지난 3∼6월 약 12만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을 것이라는 예상은 많았으나, 구체적인 수치가 나온 것인 이번이 처음이다.

1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3∼6월 통계를 바탕으로 관광산업 일자리 사정을 분석한 결과 취업유발인원이 11만9000명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4개월간 외국인 관광객이 5만2487명으로 1년 전에 비해 99.0% 줄어들었다고도 밝혔다

업종별 직간접 일자리 감소 규모는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만 명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서비스 역시 2만5800명이나 감소했다. 음식점 및 주점 2만2800명도 타격을 입은 업종이었다.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13조2000억 원이나 감소했다. 생산유발액 감소분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조2000억 원, 숙박서비스 3조1000억 원, 음식점 및 주점 2조5,000억 원 순이었다.

경제활동으로 유발되는 부가가치유발액은 6조1000억 원 줄었다. 부가가치유발액 감소분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3조 원, 숙박서비스 1조5000억 원, 음식점 및 주점 9000억 원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한경연은 면세점업, 여행업 등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이 한시적이어서 경영 불확실성이 커 코로나19 진정때까지 무기한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예컨대 면세점업계는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에는 내국인이 면세품을 살 수 있도록 하거나 면세품 구매 전용 관광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숙박업을 하는 A사는 호텔과 면세 등을 독립 사업부마다 업황이 다르다 보니 법인 단위로는 고용유지지원금 요건을 맞추기가 어려운 애로가 있다고 토로했다. 한경연은 고용유지지원금을 사업장 단위로 한시 적용해서 지원 정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패스트벤처스, 예비창업자를 위한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 ‘텍스트북’ 론칭

Read Next

직장인 입장에서 일을 잘하기 위한 시스템의 7가지 요소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