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분야도 스타트업이 있다고? 옥소폴리틱스 어떤 기업일까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옥소폴리틱스는 최근 정치 스타트업을 표방하며 시장에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퓨처플레이와 해시드로부터 투자를 받았는데, 투자금액은 비공개. 금액 보다는 시장에서 워낙 생소한 영역이다 보니 관심을 끌었다.

옥소폴리틱스는 미국 트위터와 에어비앤비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했던 유호현 대표가 올해 7월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옥소폴리틱스는 ‘좌우가 함께 노는 정치 SNS’를 모토로 하는 스타트업으로, 다양한 개인의 견해를 모아 정치적 의사결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는 소셜 정치 플랫폼을 표방한다.

특히 옥소폴리틱스는 쉽게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도록 정치적 견해를 동물 부족으로 표현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홈페이지에 접속한 사용자는 정치 성향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을 바탕으로 다섯 개(호랑이, 하마, 코끼리, 공룡, 사자)의 동물 부족으로 분리된다. 사용자는 자신이 속한 부족의 의견과 댓글을 주로 보게 되지만, 다른 부족의 견해를 확인하며 의견을 남기는 등의 사용자의 활동에 따라 소속 부족이 변화하기도 한다. 이처럼 정치적 갈등을 줄이기 위해 성향별 커뮤니티를 유지하면서 다른 의견을 살펴볼 수 있게 한 것이 옥소폴리틱스의 특징이다.

현재 옥소폴리틱스의 서비스는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카드와 부족별 댓글, 의견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추후에는 누적된 사용자들의 성향별 데이터를 바탕으로 비슷한 성향의 언론사, 국회의원, 오피니언 리더를 매칭하는 시스템이 도입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일반 사용자와 유사 정치 성향 리더들이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해, 보다 쉽게 정치적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최근 투자를 리드한 퓨처플레이 류중희 대표는 “정치 시스템은 우리 삶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가장 변화가 더딘 분야이기도 하다. 하지만 앞으로 10년 간의 기술 발전으로 정치 시스템 또한 크게 바뀔 것으로 예상되며,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경험을 가진 창업가들이 데이터와 AI 기술을 바탕으로 유권자들이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을 개발하는 옥소폴리틱스는 이와 같은 변화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호현 옥소폴리틱스 대표는 “쇼핑이나 콘텐츠 감상 같은 활동이 온라인화 되었듯, 정치를 온라인 화 시키는 것도 중요한 과제인데 아직 어떤 IT 기업도 이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했다”며, “얼굴 붉히지 않고 정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며 자신의 의견을 정치적 의사결정에 반영시킬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는 정치의 온라인화가 우리의 궁극적 목표”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스캐터랩, 대량의 한국어 데이터를 이용한 오픈 도메인 대화생성 모델개발 과정 공개

Read Next

공채보다 수시 더 뽑는다…상반기 공채서 처음으로 뒤집혀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