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도 가정간편식 찾는다…10명 중 8명 이용경험 있어…변화하는 주방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생애 전환기이자 제2의 전성기인 50세 플러스(+) 세대 10명 중 8명 이상이 가정간편식(HMR)을 사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가정간편식을 구입하는 주된 이유는 ‘식사 준비를 하기 싫어서’,  ‘시간이 없어서’ 등이었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남대 식품영양학과 전민선 교수팀이 2019년7월  전국의 50+ 세대(만 50세 이상∼65세 미만) 53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50플러스 세대의 가정간편식(HMR) 선택속성이 만족도와 재구매 의도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식품영양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전체 50세 + 세대 중 82.3%(441명)이 가정간편식을 사용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들이  가정간편식을 구입하는 주된 이유는 ‘식사 준비를 하기 싫어서’(32.4%),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서’(22.9%) 등이었다. 


 50 +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가정간편식 유형은 단순 가열 후 섭취 가능한 제품이었다(50.6%). 다음은 간단한 조리가 필요한 제품(17.7%), 구입 후 바로 섭취 가능한 제품(14.0%) 순이었다. 가정간편식의 구입 용도는 식사용(끼니 대용, 67.0%)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간식용(10.3%), 도시락용(4.5%), 행사용(0.4%)이 그 뒤를 이었다. 가정간편식 이용 빈도는 주 1~3가 33.0%로, 가장 높았다. 월간 가정간편식에 지출하는 비용은 3만 원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44.2%)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정간편식 제품을 주로 구입하는 장소는 대형마트(42.7%)였다. 다음은 온라인 업체(13.4%), 편의점(12.5%), 슈퍼마켓(6.5%) 순서였다.
 전 교수팀은 논문에서 “일반적으로 기혼자가 미혼자보다 가정간편식 제품을 살 때 영양을 더 많이 고려한다”며 “기혼자의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50+ 세대의 특성을 고려할 때, 가정간편식 선택 시 제품의 편리함보다 건강과 식품안전 등 품질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흔히 생애 전환기로 통하는 50세 + 세대는 신체적으로 건강하고 활기 넘치며 진보적이고 적극적인 특성을 보인다. 개인주의적 성향이 강하다. 제2의 전성기를 누리는 50~60대를 뜻하는 ‘그레이네상스’란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이는 ‘그레이’(grey, 회색)와 ‘르네상스’(renaissance, 부활)의 합성어로, 상대적으로 젊고 활력 있는 50∼60대를 가리킨다.  ‘그레이네상스’의 가장 큰 특징은 소비다. 늘어난 수명으로 은퇴 이후 기간이 길어짐에 따라 자신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서울시만 해도 50세 + 세대가 총인구의 21.9%(약 219만 명)를 차지하는 최대 규모의 인구집단으로 집계돼 고령화 시대에 가장 주목받는 세대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애 전환기를 맞은 50세 + 세대의  영양균형을 갖춘 맞춤형 식사관리 안내서를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50세 +의 특정영양소 조절 식품개발(가정간편식 등)을 위해 산업체에 필수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대학도 이젠 외식전문가 키운다…백종원 키우는 외식 전문 학과 강화해

Read Next

중소기업 근로자 40%, “임시공휴일에도 출근한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