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근로자 40%, “임시공휴일에도 출근한다”

이달 17일이 광복절 대체공휴일로 지정됐지만 직장인 3명 중 1명은 출근할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근로자 525명을 대상으로 긴급 설문조사한 결과다.

먼저, 이날 출근할 것인지 확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8.9%가 △‘휴무’, 34.8%는 △‘근무’를, 나머지 6.3%는 △‘미정’을 꼽았다. 직장인 3명 중 1명은 이날 출근이 예정된 셈.

근로형태별로는 △‘전일제 근로자’(33.2%)에 비해 △‘시간제 근로자’(35.3%) 출근계획이 높았고, 직군별로는 △‘서비스직’(58.2%), △‘생산직’(56.7%), 그리고 △‘시설관리직’(35.3%)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사무직’의 경우 25.2%로 가장 낮은 출근계획을 보였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5인~300인 미만 사업장)’ 출근율이 40.1%로 가장 높았고 △‘대기업(종업원 수 1천명 이상)’ 35.3%, △‘중견기업(종업원 수 300~999명)’ 28.4% 순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임시공휴일에도 출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먼저 △‘유급휴일이 아니라서’(24.3%)라는 답변이 1위로 올랐다. 8월 17일은 대체공휴일로 정부가 정하는 휴일로 법정 공휴일에 해당되지만 300인 이상 사업장 및 공공기관 등에서만 유급휴일로 보장, 300명 미만 사업장의 경우 유급휴일이 아니다.

이어 △‘업직종 특성상 출근이 불가피해서’(23.9%) △‘회사에서 출근 강요, 강제’(21.5%) △‘회사 분위기, 눈치’(10.5%) △’일이 많아서 자진출근’(7.3%) △’거래처, 관계사가 근무하기 때문에’(4.5%)등의 출근 이유가 확인됐다. 출근이유의 1/3 가량이 회사 눈치와 강요라는 점에서 현재의 기업문화 실태를 꼬집게 된다.

그렇다면 휴일 출근에 대한 보상은 받을 수 있을까? 조사결과 보상방식은 △‘휴일근로수당 지급’(15.3%), △‘대체 휴무일 지정’(8.5%) 등으로 전체의 총 23.8%에 그쳤다. 나머지 73.3%는 ‘아무런 보상이 없다’고 밝힌 것. 


끝으로, 사흘간 연휴계획에 대해서 청취한 결과 응답자 중 대다수는 △‘실내휴식·집콕’(20.0%)을 희망하고 있었다. 이어서 △’여행·나들이’(12.0%) △’캠핑·호캉스’(5.4%) 등이 꼽혔다. 이외에도 9월 하반기 채용을 대비해 △’서류접수, 구직준비’(8.5%)를 하거나, △‘단기 아르바이트’(2.3%)를 하겠다는 계획도 확인됐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간 진행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28%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50대 이상도 가정간편식 찾는다…10명 중 8명 이용경험 있어…변화하는 주방

Read Next

도시청년,목포서 창업 날개짓…서울시’넥스트로컬’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