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몰고 온 정리해고 바람? “직장인 68% 권고사직 받아봤다”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코로나19로 인한 노동 시장 인력 감축에 대한 일각의 우려가 현실화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예상치 못한 전염병의 출현으로 취업 시장은 물론 노동계 전반의 경기가 얼어붙은 가운데 노동 인력에 대한 감축 양상에 대한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직장인 6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 해고 경험에 대해 설문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해고 및 권고 사직을 권유받은 비율은 68.1%였다. 그 중에서도 코로나 이후 해고를 당한 비율은 무려 30.2%에 달했다. 해고 경험자 10명 중 3명은 코로나 이후 해고된 것이었다. 인크루트는 이들을 대상으로 설문을 이어 나갔다.

정리해고의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 여파에 따른 경영난’이었다.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해고 시유를 교차 분석한 결과, 코로나 이후 △’경영난’으로 인한 해고비율은 12.7% 늘었다. △’구조조정’에 따른 해고 비율 또한 2.3% 늘어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해고결과 및 방식에 대해서는 기업 규모에 따라 상이했다. 코로나 이후 해고 당시 직장 규모는 △’대기업’ 13.0% △’중견기업’ 18.1% △’중소기업’ 69.0%로 집계되었다. 주목할만한 것은 대기업 재직자의 해고 비율로 코로나 이전과 비교해 1.5% 늘어난 수치였다.

코로나 이후 해고방식은 △’부당해고'(33.5%) △’정리해고'(33.0%) △’권고사직'(27.9%)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부당해고는 사용자가 근로자를 정당한 이유 없이 해고하는 것인데 코로나 이후 부당해고 사례가 늘어 노사 간 분쟁 또한 덩달아 증가세에 있다.

한편, △대기업은 ‘권고사직'(33.3%) △중견기업은 ‘부당해고'(39.2%) △중소기업은 ‘정리해고 및 구조조정'(34.6%) 형태의 해고를 진행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코로나19로 인한 해고 경험에 관한 해당 설문조사는 이달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에 걸쳐 총 1천73명이 참여했다. 이 가운데 직장인 631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9%다.

bizreport

Read Previous

지금은 젊은 직원 위주의 의사결정이 필요한 때, 대기업 너도나도 ‘주니어보드’ 운영

Read Next

직장인 절반, 재택근무 스트레스… ‘업무시간 외 근로’ 거부감 ↑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