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곳 중 1곳 하반기 파산신청 가능성…28.1%

인쿠르트 제공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기업 531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업 4곳 중 1곳에서 하반기 파산신청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법원행정처 발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법인 파산신청 건수가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하반기 경영환경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는데 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기업회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실제로 경영환경이 악화됐는지’ 물었다.
그 결과 72.0% (△‘매우 그렇다’ 28.1% △‘그런 편이다’ 43.9%)의 기업에서 경영 악화를 토로했다. △’제조업’ 86.0% △’식음료’ 81.3% △’전자•반도체’ 80.8% △’공연•문화•예술•스포츠’ 80.0% 등의 순서로 평균을 웃도는 비율을 보이는가 하면, △’여행•숙박•항공’ 응답비율은 무려 100.0%에 달해 심각성을 전했다.

기업 4곳 중 1곳에서는 연내 파산을 우려하고 있었다. 이어서 ‘하반기 도산 가능성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6.3% △’그렇다’ 19.6% 응답비율이 도합 25.9%에 달한 것이다.

도산을 걱정하게 된 배경으로는 1위에 △’코로나 직격타’(53.4%), 2위에 △’(코로나 이전에도 경영사정이 안 좋았는데) 코로나 이후 회생 가능성이 사라짐’(43.6%)이 각각 꼽혔다. △’원래부터 도산위기’였던 기업은 0.8%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다수의 기업이 버티지 못할 것을 암시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2.0%)과 △‘여행•숙박•항공업’(37.5%)에서, 기업별로는 △‘대기업’(23.8%)에 비해 △‘중소기업’(29.6%) 및 △‘스타트업’(38.9%)에서 도산 위험성을 높게 내다보고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경영환경이 어려워진 기업들의 도산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현실화될 지 우려되는 대목이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29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진행, 기업회원 531명이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4.25%다.

bizreport

Read Previous

챗봇 벌써 이렇게 널리 쓰입니다…단순 상담사 그 이상입니다

Read Next

스타트업으로 살아남기 “교육이 가져올 변화를 믿는다” 직장인 교육 브랜드 ‘러닝핏’ 미림미디어랩 남기환대표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