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기유니콘’ 40개 기업 선정…최대 159억 지원키로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 정부가 사업모델과 성장 가능성을 검토해 유망기업 ‘아기유니콘’을 40곳을 선정했다. 유니콘이란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이 벤처기업을 뜻하는데, 이에 못 미치지만 이를 노려볼 수 있을 정도로 성장 가능성 있다는 이름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아기유니콘200 육성사업’의 최종평가를 거쳐, 총 40개사를 최종 아기유니콘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선정에선 일회용 인증코드 생성·검증 모듈제품 회사인 센스톤이 최고 성적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아기유니콘 육성사업’은 정부가 올해 처음 신설한 사업이다. 벤처 4대 강국 실현을 위한 K-유니콘 프로젝트 중 하나다. 유망 스타트업 40곳을 유니콘으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중기부는 아기유니콘 육성사업에는 모두 254개 기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최종 40개사가 선정됐으니, 경쟁률만 6.3:1로에 달했던 셈이다. 중기부는 요건검토 및 1차 기술평가, 2차 서면평가와 최종 발표평가 등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 기업들은 창업진흥원과 기술보증기금의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아기유니콘 전담지원단의 지원을 받게 된다. 후속투자 유치, 애로사항 관리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 기업들은 시장개척자금 3억 원 등 최대 159억 원의 연계 지원(특별보증 50억 원) 정책자금을 받을 수 있다.

최종 선정기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업력은 3.4년, 평균 매출액은 33억7000만 원, 평균 고용 인원은 24명이었다.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A등급 이상이 40%(16개)를 차지했으며, 평균 투자유치 금액은 48억 원이다.

중기부는 이번에 선정된 아기유니콘 기업들을 업종별로 살펴봤더니, ICT 및 DNA(Data·Network·AI) 기반 플랫폼 분야와 일반 제조·서비스 분야 기업이 각각 35%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바이오·헬스 분야 기업은 20.4%나 차지했다.

40곳 중 비대면(언택트) 스타트업이 28곳에 달했다. 중기부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성장성이 그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우리 회사 처음 쓰는 보도자료 어떻게 써야하나 (2부)

Read Next

도봉구 청년 사회혁신가 7인 사회문제 해결 나선다 멘토링 가져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