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매출 완화”…관광·여가·숙박, 교육서비스 ‘회복세’

ⓒpixabay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bizreport@naver.com= 코로나 19 타격을 이겨내고 전국의 소상공인 매출 감소세가 완화되고 관광·여가·숙박·학원 등 교육 서비스업계도 회복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월 3일~4월 27일(13주) 자체 조사한 ‘소상공인 매출액 조사’ 결과에 따르면, 4월초부터 소상공인의 매출이 조금씩 회복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소상공인 정책수립 및 현장애로 파악을 위해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 내외를 대상으로 패널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코로나 확산 이전 대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액 변화를 조사했다.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월 3일 조사를 시작한 이래 소상공인의 매출액이 지속 감소하다가 전통시장은 3월 23일(65.8%), 소상공인은 4월 6일(69.2%) 최저점을 찍고 반등하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27일 조사에서는 전 지역에서 매출감소세가 완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관광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었던 제주, 강원 지역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또한 그간 매출감소 폭이 컸던 관광·여가·숙박, 교육서비스 분야에서도 완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음식점 등 일부 업종은 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의 특성상 응답자의 주관적·심리적인 요소들이 개입되는 측면이 있지만, 최근 다른 조사기관의 매출분석에서도 소상공인 경기에 온기가 도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에서 신용카드 사용실적을 기반으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년 동월대비 자영업 매출액이 2월 24일 주간에 최저점(전년동월 대비 70.1%)을 기록한 이후, 지난 20일 주간에는 전년 동월 대비 92% 수준까지 회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펀다에서도 3월 1일 매출액이 최저점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소상공인이 정부에 요청하는 사항으로는 금융지원이 61.5%, 세제지원이 29.6%, 물품지원 18.1%, 방역지원 12.2% 순으로 나타났고,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대부분이 손세정제 구입 등 자체 예방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는 이번 조사결과에서 나타난 소상공인의 매출회복세에 대응해 그 동안 코로나19로 위축된 내수를 활성화하고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진행 중인 착한 선결제 대국민 캠페인과 관련 오는 6월까지 소상공인 매장에서 신용·체크카드를 사용하는 개인에게는 소득공제율을 최대 80%로 확대하고, 기업에게는 법인세(소득세) 세액공제 1% 적용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의 신속한 경영정상화를 돕기 위해서는 확진자 방문점포 및 휴업점포 중 소상공인에 대해 최대 3백만원의 재개점 비용을 지원한다.

코로나19 국면이 진정되면, 전국적인 소비붐업을 위해 ’(가칭)대한민국 동행세일‘을 개최하고, 이와 맞물려 전국전통시장·상점가별 상권 특성에 맞는 공동마케팅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히, 언택트(Untact) 소비 확산에 따라 ‘가치삽시다 플랫폼’을 통해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지원하고, 모바일 기반 주문·결제가 가능한 스마트 상점, 제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는 스마트 공방 등 비대면·온라인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한다.

박영선 중기부장관은 “국가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가장 타격을 받는 분들이 소상공인이다”며 “당연히 경기회복에 따른 과실도 소상공인에게 가장 많이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장관은 “다가올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모든 사업이 견고한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대한민국을 리부팅하는 대책에 만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izreport

Read Previous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베스핀글로벌, 시리즈C 900억까지 추가확보…누적 투자 2100억에 ‘유니콘’으로

Read Next

코로나 뚫고 정부·민관 스타트업 지원 다시 시작…지원 시작된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