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면서 공포 마케팅? 했다간 큰 일 난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기승하면서 업계에선 마케팅 키워드를 검색 연관어로 넣어, 코로나 예방이라는 키워드에 비타민 등을 끼워넣어 마케팅하는 사례도 종종 나오고 있다. 심지어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이 되는 것처럼 표기하는 제품도 보인다. 그러나 이와 같이 정도를 벗어난 마케팅에 대해선 언제든지 철퇴가 내려질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는 발병원인부터 치료방법까지 확인된 게 없다.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도 공식적으로 예방, 치료에 도움이 되는 제품은 없다고 밝힌 상황이어서,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처럼 밝힐 경우 허위과장 광고에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소비자를 우롱해 처벌받은 사례가 있다. 2015년 6월 건강기능식품인 ‘록피드’에 대해 “메르스 퇴치 가능 제품”이라며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가 건강기능식품법 위반으로 기소된 한 사업주는 법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잘못된 치료법 등을 인터넷에 올려도 문제가 된다. 메르스 당시 서울 송파구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던 한 원장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메르스 예방, 한의학적 메르스 예방법, 공진단과 함께하세요”라는 글을 올린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이와 관련해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위법성에 대한 인식이 강하지 않았던 점 등을 참작해 벌금 50만원에 대한 선고를 유예했다. 그러나 검찰이 기소한 것에서 보이듯 언제든지 문제화될 수 있는 이슈다.

스타트업계 마케팅 멘토 중 한 명인 김은호 비디언 대표는 “사회적 이슈에 맞춰 마케팅을 하는 것을 권장하긴 하지만 부정적 이슈에 혼란만 더하는 방식으로 하는 비정상적인 방식으로 해선 롱런하는 회사가 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법 처벌도 이뤄질 수 있으므로 전염병 공포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메시지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 시대 공유오피스도 이렇게 바뀝니다… 위워크의 방역 기준 높인다

Read Next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베스핀글로벌, 시리즈C 900억까지 추가확보…누적 투자 2100억에 ‘유니콘’으로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