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채용지형 바꿨다… 상반기 10대그룹 신입공채 4곳뿐

인크루트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bizreport@naver.com=코로나19 여파로 채용 지형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

얼어붙은 채용 일정에 롯데그룹이 지난 3월 6일(~31일) 원서접수에 들어가며 신입 공채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같은 달 포스코그룹 11일(~31일), SK그룹 30일(~4월 10일) 순서로 서류접수를 시작했다. 삼성도 4월 6일 뒤늦게 신입공채 모집에 가세했다.

앞서 KT는 지난 3월 매년 두 차례 진행하던 정기 공개채용을 폐지했다. 빈자리는 인턴 기간을 거쳐 정직원으로 전환되는 수시·인턴채용으로 채울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앞서 현대·기아차그룹이 지난해 1월 대졸공채를 없애고 수시채용을 채택했다.

지난해 상반기 그룹공채를 모집했던 CJ, 그리고 계열사별 공채를 진행했던 LG그룹 두 곳 모두 아직까지 상반기 채용 일정과 방식 등이 미지수다.

특히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주요 계열사에서는 상반기 채용계획 없음을 밝혔다. 한화그룹도 계열사별 모집 규모와 일정을 정하지 못하고 있지만 하반기에 모집할 것으로 가닥이 잡힌다. 연 1회 하반기에 공채를 모집 중인 곳인 신세계그룹, 그리고 금융권에서는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이 대표적이다.

신입 채용에 나선 기업들은 일제히 돌파구로 ‘언택트’를 채택해 눈길을 끈다. 롯데, SK, 포스코 그리고 삼성까지 서류접수와 동시에 온라인 채용설명회를 열었다. 온라인과 화상시스템을 적극으로 활용해 새로운 인재찾기 방식을 보여줬다. 삼성은 필기시험도 온라인으로 치른다. 일명 삼성고시로 통하는 삼성의 신입 채용 필기시험인 직무적성검사(GSAT)도 사상 처음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반면, 포스코ㆍ롯데ㆍSK는 기존의 오프라인 필기시험을 유지해 삼성과는 대조되는 모습이다. 포스코와 SK는 각각 이달 16일과 24일 서울의 고사장에서 필기시험을 치렀고, 롯데는 다음달 조직적합진단은 온라인으로, 직무적합진단은 고사장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미니룸은 이렇게 탄생했죠”

Read Next

셀트리온도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제약바이오 분야서도 투자 활성화되나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