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AI에 밀릴까 ‘제2의 직업’ 고민한다”

ⓒ게티이미지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 구직자 절반 가량이 인공지능, 로봇 등에 대체되지 않기 위해 제2의 직업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5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6.3%가 ‘제2의 직업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어 ‘로봇 등에 대체되지 않기 위해 특별히 준비하는 것은 없다’는 답변이 23.9%, ‘미래 유망 직업으로 진로 변경’ 15.1%, ‘정규 교육 과정 외 추가 교육 수강’ 14.6%, ‘학교 재입학’ 0.2%였다.

‘AI와 본인을 비교한다면 업무 능력은 누가 더 뛰어날 것이라고 생각하나’를 묻자 ‘AI가 더 뛰어나다(42.1%)’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4월에는 ‘AI가 더 뛰어나다(58.6%)’는 의견이 과반 이상인 것과 상반된 결과였다. 이어 서로 비슷하다’는 답변이 34.1%, ‘내가 더 뛰어나다’는 의견은 23.9%로 나타났다.

‘AI 시대에 로봇이나 인공지능에 대체되지 않는 직업군을 고려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6%가 ‘그렇다’고 답했고 ‘그렇지 않다’라는 응답은 14%에 불과했다.

취업 후 본인의 직업/직무가 AI 등으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다면, 과감히 다른 직업/직무를 선택할 것인지를 물었다. 이에 ‘그렇다(80%)’는 답변이 80%를 차지했고, ‘아니다’ 20%로 나타났다.

한편 이형종 커리어넷 커리어 전직개발 연구소장은 “AI시대에는 AI와 차이를 인식하고 인간으로서 강점을 살려나가야 한다”며 “자신의 능력을 인간 고유의 강점으로 키워야 할 것과 AI에게 가르쳐야 할 것 등으로 나눠보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어 “차이가 자신을 차별화하고 가치가 된다는 점을 명심하라”고 조언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전통의 동대문 도매시장 혁신하는 스타트업 눈길…플랫폼이 전통시장 변화 이끈다

Read Next

“미니룸은 이렇게 탄생했죠”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