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코로나 19로 생계 어려움… 무급휴가, 급여 삭감 25% 줄었다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코로나19發 급여손실분 충당을 위해 일부 직장인은 예적금을 해지하고 생활비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코로나19 이후 가계 여건 변화’에 대해 직장인 576명의 의견을 청취한 결과다.

먼저, 응답에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41.8%는 코로나19 이후 급여변동 사유가 발생했다고 답했다. ‘무급휴가’(16.3%)를 대표적으로 ‘급여삭감 및 반납’(12.5%), ‘권고사직’(4.0%), ‘강압적 해고’(1.8%) 등의 조치들이 그것으로, 일부는 ‘권고사직 후 복직 제안’(3.8%)을 받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자가 밝힌 무급휴가 기간에 대해서는 시작일과 종료일을 각각 입력 받았다. 집계 결과 짧게는 일주일, 평균 무급휴가 기간은 28일로 확인됐다. 응답자 중 최장기간은 116일로, 지난 2월 3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무급휴가 기간이라고 밝혔다.

이어서, 평균 급여삭감 비율은 평균 24.9%로 집계됐다. 월급쟁이 급여의 1/4이 줄어든 것으로, 타격은 컸다. ‘본인(또는 배우자의) 급여손실분으로 인해 가계에 타격을 입으셨습니까?’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이 43.8%로 절반에 가까웠기 때문. 특히 앞선 무급휴가, 권고사직 해당자들의 응답비율은 평균을 상회했다.

급여감소분 충당 수단은 해지와 대출이었다.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것은(중복응답) ‘예적금 해지’(16.8%)였다. ‘펀드,보험 상품 해지’(7.8%) 비율까지 더하면 24.4%로 높아진다.

다음으로는 대출이었다. ‘생활비 대출’(13.3%) 시행과 ‘가족, 지인에게 돈을 빌림’(5.5%)으로써 급여감소분을 해소하려 한 것. ‘아르바이트 등 부업을 시작’(13.1%) 했다는 비율도 적지 않았다.

끝으로, 이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주관식으로 응답받았다. 최소 금액은 100만원으로 그 이하는 찾아보기 힘들었고, 많게는 3천만원의 목돈도 확인됐다. 평균 대출 필요 금액은 453만원으로 집계됐다.

bizreport

Read Previous

소비자 중심의 먹거리 유통 실현을 목표로 한다. 간식 큐레이션 서비스, 스낵포 이웅희 대표

Read Next

흐름전지, ESS 시장 뒤흔들 수 있을까…대기업 주도 시장도 균열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