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오피스는 코로나19 시기에 더 성장?…패스트파이브 “신규 10% 더 늘었다”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국내 공유오피스 기업 중 한곳인 패스트파이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에 오히려 더 입점 문의가 늘었다고 밝혔다. 감염병 확산 시기에 큰 기업도 사무실 단위로 이를 쪼개다보니, 오히려 공유 오피스를 더 선호한다는 게 패스트파이브 측이 내놓은 해석이다.

패스트파이브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전 올해 1월과 비교해 3월 기준 1960개의 신규 입점 문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1월 1,782건의 입점 문의와 비교해 10% 증가한 수치다. 패스트파이브 전 지점의 총 멤버 수 역시 코로나19 이전인 1월 대비 13% 증가한 1만4522명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와 무관하게 많은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1월에는 46억 매출, 코로나19 확산 이후인 3월에는 49억의 매출을 기록해 월 단위로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패스트파이브는 “코로나19 시기 들어 큰 회사들이 소규모 팀 단위로 사무공간을 분산시키려는 경향이 있고, 또한 경기 불황에 대한 불안 심리로 인해 보증금과 인테리어 비용, 부대비용이 없고 기간을 유연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방역과 관련해서도 회사별로 대응 역량과 속도가 다른 것과 비교해 패스트파이브 같은 전문화된 사무공간 제공 업체가 더 체계적이고 빠르게 대응할 것이라는 기대 심리가 반영된 결과로 보고 있다고 했다.

패스트파이브 김대일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일각의 우려와 달리 현장에서 체감하는 공유오피스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더 높아지고 있다”라며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서비스로 고객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패스트파이브는 2019년에는 425억 매출을 기록하면서 국내 공유오피스 시장에선 비교적 선두주자로 일컬어진다. 전사 기준 영업현금흐름(EBITDA)는 2019년 31억을 기록했다. 올해 패스트파이브는 사무공간을 통해 유치한 많은 기업 고객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추가 서비스들을 제공하는 기업 비즈니스 플랫폼 회사로서의 진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직장생활 신조어 ‘데꾸테리어’…사무실서도 일상공유

Read Next

해외시장 진출하려는 스타트업, 이런 제도 활용해보세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