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입사 연령 IMF때보다 5.8세 많아졌다

인쿠르트 제공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신입사원의 최고령 나이가 20년간 5.8세, 즉 6세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98년 인크루트가 조사한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나이는 25.1세였다. 이후 2008년에는 27.3세로 집계된 바 있다. 10년동안 2.2세 가량 높아진 것. 2016년에는 31.2세로 껑충 뛰며 30대 신입사원들도 등장했다.

입사 평균연령 외에도 입사 최고령을 살펴보면 나이는 점점 높아졌다. 다음해인 2017년 가장 나이가 많았던 신입사원은 30.3세, 2018년에는 30.9세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여성보다 남성 신입사원의 입사 연령이 높아진 점도 눈에 띈다. 남성 신입사원의 경우 1998년 26세였던 평균 연령이 2008년에는 28.7세로 2.7세나 올라갔다. 여성 신입사원은 1998년 23.5세에서 2008년 25.6세로 높아졌다.

한편 올해 구직자가 생각하는 입사 마지노선은 평균 31.0세로 확인됐다. 남녀 각각 32.5세, 30.6세로 특히 남성 연령을 반올림 할 경우 33세로 집계 이래 최고령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 19’로 얼어붙은 채용 시장, 상반기 전면 중단 하반기도 ‘빨간불’ 예상

Read Next

중기부, 1분기 벤처투자 실적 발표..영상·공연·음반과 유통·서비스 분야 30%’감소’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