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젊은 스타트업 CEO 21인, 포브스가 선정한 글로벌 리더로…투자 효과 봤나

ⓒ포브스제공

[비즈리포트] 오현지 기자 bizreport@naver.com= 매년 미국 포브스사가 선정하는 ‘2020년 아시아 글로벌 리더 300인’에 한국의 청년 스타트업 CEO 21인이 선정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매년 미국·캐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금융·벤처, 소비자 기술, 기업 기술, 예술, 등 10개 분야의 30세 이하 청년 리더를 분야별로 30명씩 총 300인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이번에 발표된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0인에 인도, 중국, 일본에 이어 한국인은 총 25명 선정돼 아시아 4위이며 그 중 스타트업 대표가 21명이 포함됐다.
 
같은 조사에서 한국 스타트업 대표가 2018년 11명, 2019년 16명 선정된 데 비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으로 한국의 젊은 창업가들이 글로벌 리더로 빠르게 부상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이번에 선정된 청년 스타트업 CEO 21명 중 18명은 TIPS(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 초기창업패키지, 창업도약패키지 등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지원사업 참여를 통해 성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청년 스타트업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빅데이터·AI,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하는 첨단 분야가 주로 포함돼 있다.
 
<주요 스타트업 리더의 현황>

① 이용재(28), 이종훈(28) → 매스프레소 대표(AI 기반 교육 플랫폼)
② 황경민(27) → 브이픽스메디칼 대표(암 진단을 위한 초소형 현미경)
③ 곽태일(28) → 팜스킨 대표(젖소 초유를 가공한 스킨케어 제품)
④ 남성필(29) → 에이비일팔공 대표(고객 데이터 분석을 통한 기업 마케팅 지원 솔루션)

박영선 장관은 “그간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정부의 줄기찬 노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코로나19 이후 펼쳐질 디지털 신경제에서도 우리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패션의 스마트팩토리 시대를 선도한다. 컨트롤클로더 이지윤 대표.

Read Next

‘코로나 19’로 얼어붙은 채용 시장, 상반기 전면 중단 하반기도 ‘빨간불’ 예상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