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2% 전염 및 전파 방지 위해 “거리두기 준수중”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가 연장되는 가운데 성인남녀 10명 가운데 9명은 이에 대해 적극 동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성인남녀 2,23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현황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9명 이상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있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매우 그렇다’(42.0%)와 ‘그렇다’(48.2%) 응답률이 도합 90.2%에 달한 것. ‘그렇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9.8%에 그쳤다.

상태별로는 ‘전업주부’ 응답률이 97.2%로 가장 높았고, 전체 설문참가자 평균(90.2%)보다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94.7%)가 가장 높았고 30대(91.5%), 그리s고 20대는 86.2%로 가장 낮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전파 및 전염 방지였다.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아서’(37.6%) 그리고 ‘타인으로부터 전염될 수 있으므로’(28.1%)가 각각 1,2위에 오른 것. 뿐만 아니라 ‘감염병 예방 운동에 동참하고 싶어서’(18.9%), ‘국가의 권고지침을 지키는 것이 맞다고 생각돼서’(14.9%) 등 응답자 대부분은 전염 예방 수칙을 잘 이해하고 있었고 정부의 권고에도 협조적이었다.

코로나19는 직업부터 학업, 가정, 취미에 이르는 일상의 모든 영역에서 거리두기를 요구했다. 조사결과 응답자들이 준수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영역으로는 ‘여가, 모임’(27.5%)이 1위에 꼽혔다. 동창회, 친목회, 나들이 등 각종 여가와 모임을 자제하고 있는 것. 2위에는 ‘취미활동’(20.5%)이 꼽혔다. 마찬가지로 학원, 운동, 자기계발 등을 위한 각종 오프라인 활동을 줄이고도 있었다. 다중이용 시설 방문을 자제하거나 온라인 배달이용횟수가 늘어나는 등 ‘생활방식’(19.5%) 자체에도 변화 가 감지되는가 하면, 가족과 친지 방문마저 참는 등 ‘가족 교류’(15.1%)에도 제한이 따랐다.

반대로, 거리두기가 힘든 영역으로는 ‘출퇴근’(28.6%)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많은 기업이 재택근무를 도입하며 근무방식에 변화를 맞았지만 아직 소수에 불과하다. 또한 자영업자의 경우 일을 쉬는 것은 곧 생계로 이어지기 때문에 쉽지 않은 선택이다.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 미준수의 입장을 밝혔던 9.8%의 응답자들이 밝힌 이유 역시 이와 연장선 상에 있다. ‘직장은 자발적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가능해서’(37.0%), ‘경제활동을 해야 생계가 유지되므로’(32.8%) 등의 이유가 대표적이다. 이 외에도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한 피로감 누적’(20.0%)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다는 입장도 특기할 만하다.

항목별로는 ‘여가 및 모임’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어렵다고 꼽은 비율은 50대 이상(16.0%)과 20대(13.9%)에게서 전체 평균(12.6%)보다 높게 나타났다. 30대는 ‘가정, 친지 방문’과 ‘출퇴근’ 부문에서 거리두기의 어려움을 호소했고, 50대는 ‘생활방식’(25.1%)에 대해 전체(21.5%)보다 웃돌았다.

본 설문조사는 이달 9일 하루 간 진행, 직장인 1,307명, 구직자 529명 등을 포함 총 2,232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07%다.

bizreport

Read Previous

중국판 스타벅스, 넷플릭스까지 줄줄이 무너졌다…중국 IPO 기업 신화의 몰락

Read Next

블록체인 미래 있나요? 암호자산 지갑 만드는 회사 대표에게 물었더니 돌아온 대답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