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벤처투자 기업가치 약 124조 원…“삼성전자 버금가네”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최근 5년간 국내서 투자 받은 벤처기업의 기업가치를 모두 합산하면 124조 원으로 삼성전자에 이어 코스피 2위 규모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을 넘겨 유니콘(기업가치 1조 원 이상)에 도전하는 기업들도 2015년 대비 5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벤처캐피탈협회는 7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최근 5년간 국내 벤처투자 유치기업의 기업가치 현황을 발표했다. 이번 분석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투자받은 기업 4613개사 중 프로젝트 투자, 구주투자 등을 제외하고 기업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3381개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3381개 기업들의 기업가치가 124조 772억 원으로 코스닥 전체 시가 총액의 59.1%에 해당한다. 코스피와 비교하면 1위 삼성전자(280조 5798억 원) 다음으로 2위이고, SK하이닉스(57조 9490억 원)의 2배 이상이다.

기업가치별로 보면 1000억 원 이상 기업이 235개사로 전체의 7%에 해당됐다. 100억~1000억 원이 1623개, 100억 원 미만이 1523개로 나타났다.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으로 흔히 예비 유니콘으로 불리는 기업수는 2015년 51개에서 2019년 235개사로 4.6배 증가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2017년간 매년 32개씩 증가했으나 2018년부터 43개, 2019년 77개가 매년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중기부는 “2017년 모태펀드 대규모 추경 등으로 조성된 벤처펀드가 2018년부터 본격 투자에 나서며 투자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미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 원 이상) 기업도 7곳이나 되는 것 으로 나타났다. 국내에는 유니콘 11개사가 있지만 이 가운데 쿠팡처럼 해외 투자를 받아 큰 곳은 이번 조사에선 확인되지 않는다.

평균 기업가치로만 보면 바이오·의료 분야가 651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게임(451억 원), 화학·소재(398억 원) 순이었다.

투자 10억원당 고용증가를 살펴보면 기업가치 1000억 원 이상 기업(4.7명)이 1000억 원 미만 기업(4명)보다 고용효과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사업을 시작하는 단계인 100억원 미만 기업은 투자 10억 원 당 5.2명을 고용하며, 투자금이 고용으로 이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 역시 투자금을 10억 원 이상 유치할 수 있는 저력과 기술이 있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소규모이되 기술 중심 기업이 주로 고용에서 큰 역할을 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bizreport

Read Previous

대기업과 중소기업 상생했더니 마스크 대란 막아…화진산업 대표 인터뷰

Read Next

도솔, 해외 수입에 의존하던 자동차 산소센서선 국산화 성공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