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디, 200억 원 규모 후속투자 유치 “국내 콘텐츠 업체 근래 최대 규묘”

리디 로고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 리디(대표 배기식)는 KDB산업은행으로부터 2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콘텐츠 분야 스타트업이 유치한 투자자금 규모로 근래 들어 최대 규모다.

이번 투자는 KDB산업은행이 혁신 스타트업 및 예비 유니콘 기업에 대한 투자와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한 스케일업금융실에서 진행한 것으로, 리디의 사업 확장성과 미래 성장성을 높게 평가해 실행한 대규모 투자의 첫 사례이다.

리디는 지난해 7월 중소벤처기업부와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선정된데 이어, 같은해 10월 330억원의 시리즈E 투자를 유치해 사업 확장에 나섰다.

리디는 지난 10년간 축적된 도서 데이터를 통해 서비스 품질 향상과 콘텐츠 저변 확대에 주력해왔다. 특히, IT 뉴스 서비스 아웃스탠딩과 애니메이션 스트리밍 서비스 라프텔 등 적극적인 M&A로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 입지를 다지며 지난해 창업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하며 사업 성장세를 입증했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리디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를 인정받은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 리디의 프리미엄 콘텐츠 플랫폼의 입지를 더욱 견고히 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사업적 시도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올해 중소기업 규제 폐지 방향 살펴보니…“핵심은 스케일업 정책으로 전환”

Read Next

쿠팡, 핀테크사업 분사 결정…내부에도 오늘(31일) 처음 알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