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다음달 체감경기 역대 최저”…내수, 수출 어디에도 출구가 없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국내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역대 최저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4월을 버티기 어렵다는 목소리가 중기 사이에서 확대되는 가운데 다음달 체감경기가 최저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는 매달 진행하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3일부터 20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르면 다음달인 4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 Small Business Health Index)가 60.6으로 전달 대비 17.9포인트, 전년 동기 대비 25.1포인트 떨어졌다.

4월 SBHI는 2014년 2월 전산업 통계를 시작한 이후 역대 최저치를 갈아치운 것이다. 결정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수 부진이 깊어지는 가운데 글로벌 경기 악화로 인한 수출 약세까지 겹치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전체 산업의 항목별 SBHI를는 각각 내수판매(77.9→60.9), 수출(86.9→72.6), 영업이익(74.0→59.0), 자금사정(73.2→59.0) 전망 모두 전달 대비 하락했다.

업종 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의 경우, 4월 SBHI는 전달보다 8포인트 하락한 71.6으로 나타났다. 이 역시도 2009년 3월(70.5) 이후 최저치다. 특히 중소제조업의 평균가동률은 지난 2월 기준 69.6%로 전달과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포인트, 2.8%포인트 하락했다. 이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가 시작된 2009년 8월(69.5%) 이래 최저치다. 비제조업도 전달보다 22.9포인트 하락한 55.0으로 역시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중기중앙회 측은 “서비스업에서 업황 악화로 인해 침체 골이 더 깊어졌다”라고 분석했다.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요인으로는 내수부진(75%)의 비중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건비 상승(43.6%),체 간 과당경쟁(35.8%), 자금조달 곤란(20.1%)도 기업을 압박하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bizreport

Read Previous

정부 데이터 활용하는 기업 대상으로 739억 원 지원

Read Next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중 한국기업은 없다…”규제장벽에 글로벌 기업도 사업 못하는 수준”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