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소기업·영세사업장 휴업수당 90% 지원…고용 유지에 총력

고용노동부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정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경기침체에 대한 대응채긍로, 최근 휴업·휴직을 택한 중소기업 등 소규모 사업장에 업종을 불문하고 휴업·휴직수당의 90%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인건비 부담을 경감해 고용을 유지하게끔 지원한다는 의미다.

25일 고용노동부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기업이 적극적으로 고용 유지를 하도록 4∼6월 3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수준을 모든 업종에 휴업·휴직수당의 최대 90%로 상향 한다고 밝혔다. 그 과정에서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을 5000억 원 수준으로 확대한다. 고용보험법 시행령을 4월 중 개정하게 된다. 이 같은 지원금 방안은 다음 달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휴업·휴직수당을 지급한 사업장에 적용된다. 노동부는 상향 조정된 고용유지지원금을 5월부터 지급한다.

고용유지지원금이란, 경영난을 겪는 사업주가 감원 대신 유급휴업이나 휴직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면 정부가 고용보험기금으로 휴업·휴직수당의 일부를 지급하는 제도다. 우선 지원 대상 기업에 한해 고용유지지원금은 휴업·휴직수당의 67%였다. 그러나 이번 노동부의 조치를 통해 업종을 불문하고 고용유지지원금 수준을 최대 90%로 높였다.

코로나19 여파로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기 위해 휴업·휴직 신고를 한 사업장은 24일 기준 1만 9441곳이다. 이 중 영세 사업장(30인 미만)이 90% 넘게 차지한다. 휴업·휴직 대상인 노동자는 15만 8481명에 이른다. 고용노동부는 “경제 침체에도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벤처캐피탈TBT,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 전문가’ 음재훈 대표 어드바이저로 영입

Read Next

베스핀글로벌 코로나19 대응 솔루션 패키지 발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