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보도 규약

제1조 편집권

편집권은 대외적으로 외부의 간섭 규제 통제 없이 취재, 편집, 보도하고 논평할 권리이며, 직무상의 권한이다.


제2조 편집권독립

  1. 회사와 노동조합은 편집권을 존중해야 하며 침해하지 않도록 한다.
  2. 독자의 알 권리에 반하는 부당한 압력과 간섭에 의해 침해받지 않는다.
  3. 편집권은 편집제작에 종사하는 기자가 공유한다. 최종적인 편집 권한과 편집 권수호 책임은 편집장에게 귀속된다
  4. 편집권 창간정신에 기초한 사회정의, 공익보호, 언론자유를 위해 최우선 행사한다.

제3조 외부필진

외부필진은 편집장이 기자조직 의견 수렴을 거쳐 재청을 거쳐 회사가 위촉한다.


제4조(편집 지침)

편집자는 사내 외의 어떠한 압력으로부터도 자유롭게 편집한다. 편집자는 편집 방향과 기준을 기자들의 요청이 있을 경우, 언제든 공개해야 한다.


제5조(양심 보호 및 공정보도책임)

  1.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 보도할 자유가 있다.
  2. 기자는 공익과 개인적 명예·수요자의 권익 보호를 위한 책임과 의무를 가진다.
  3.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특정세력의 이익을 대변하는 취재 활동을 해서는 안 된다.
  4. 기자는 상관의 부당한 지시로 인해 취재 활동에 심각한 침해를 받을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제6조(기자윤리)

  1. 취재 및 보도 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취재 대상자가 제공하는 금품 또는 각종 청탁 및 향응을 받아서는 안 된다.
  2. 지위를 이용해 취재원으로부터 금전 또는 주식, 채권 등 유가증권을 받아서는 안 된다.
  3. 소속 언론사의 이름과 신분을 이용해 개인의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4. 취재 및 활동과정에서 알게 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본인, 친족, 친구의 투자 재산증식 등 금전적으로 이익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5. 기타 회사의 명예를 실추시키거나 기자로서의 본분을 망각하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제7조(효력 및 적용)

  1. 이 규약은 회사와 편집장과 기자 조직간의 합의가 이뤄지는 때부터 바로 적용한다.

2020년 3월 4일

bizreport

Read Previous

우리 회사 챗봇과도 다정한 대화를 할 수 있을까?

Read Next

전경련 회장 “한국 기업인 입국제한 조치 풀어달라”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