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지원 위해 “임대료 감면”

서울산업진흥원 로고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들을 위해 입주기업에 대해 임대료 감면과 동영상 제작 지원 등에 나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지원기관으로서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기관인 만큼 수혜 폭이 클 것으로 보인다.

3일 SBA가 운영하는 DMC 입주기업 및 소상공인 대상 임대료에 대한 일부 감면에 들어간다. DMC 단지내 SBA 본사와 첨단센터와 산학센터 입주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해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임대료 20% 감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손쉽게 접할 수 있는 유튜브 콘텐츠를 활용한 지원도 추진된다. 1인 미디어 창작자 및 콘텐츠와 연계해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콘텐츠 10편을 제작해 보급할 예정이다. 또한,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도 확대된다. 서울특화 VR/AR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을 시행하는 한편, 단기 수익 창출이 가능한 뉴미디어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역시 대폭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감소로 매출에 타격을 입고 있는 중소기업 애로사항에 대응하기 위해 수출자문단 운영 및 온라인 특별 프로모션을 추진한다. 3월 중으로 관세/물류, 해외마케팅, 법률, 기술특허 등 분야별 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하는 한편 협력하고 있는 G마켓, 옥션 등을 통해 온라인 기획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다양한 지원 노력도 계속해서 이어갈 예정이다. 이달 27일까지 운용사 모집이 진행되는 ‘2020년 서울미래 혁신성장펀드’ 사업의 경우 SNS 오픈채팅방으로 오프라인 설명회를 대체한다.

SBA 장영승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보태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추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중소기업과의 고통 분담 및 실질적인 지원책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기업가치 산정 미루고 투자 유치 안 하는 스타업들…”스스로 크겠다”

Read Next

우리 회사 챗봇과도 다정한 대화를 할 수 있을까?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