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 LG전자와 손잡고 로봇연구한다

LG전자와 우아한형제들이 국내 로봇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오른쪽)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 윤현준 부사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우아한형제들 제공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배달의민족 서비스사 우아한형제들이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LG전자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협약에 따라 서빙로봇을 포함해 안내로봇, 테이블로봇 등 레스토랑의 운영과 관리를 돕는 로봇 통합솔루션을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우아한현제들 측 관계자는 “LG전자가 인공지능, 실내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쌓아온 로봇개발능력과 우아한형제들이‘배달의민족’ 등 서비스플랫폼을 운영하며 경험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배송로봇 등 각종 로봇을 공동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 로봇 개발에 대해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관심을 보여왔다. 일본 인구 감소세가 확연한 지역서 배달원 대체 요원으로 로봇이 주목받는 것을 보면서 자체 연구에 들어간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최저임금 인상으로 무인화 점포가 급증할 것이라는 관측 속에 국내 업체들이 로봇시장 선점에 속속 나섰다는 의미도 있다.

LG전자는 신사업으로 로봇을 육성할 정도로 관심사가 많았던 만큼 두 회사의 협약에 따라 시너지 효과가 클 전망이다. LG전자는 최근 개별 로봇 판매보다 관련 솔루션 등 개발에 역량 집중하고 있다. 개별 로봇 생산 단가는 중국 업체들에 비해서 약한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배달 및 서빙 로봇을 운용하는 솔루션을 개발하는 데 있어서 우아한형제들은 최고의 파트너사”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단독] 패스트캠퍼스 허위광고 논란…신뢰도에도 타격주나

Read Next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중소중견기업 금융지원 확대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