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도 코로나19 피해 입었다…10곳 중 7곳 피해

중소기업중앙회 로고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가 중소기업 업계로까지 번지고 있다.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이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27일 중소기업중앙회이 공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70.3%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경영상 타격을 받고 있다. 이는 앞서 2월 초에 실시한 1차 조사 때의 경영상 타격(34.4%)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수출입기업 72.3%(수출기업 66.7%, 수입기업 78.2%)의 기업이 경영상 피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입 기업의 51.6%는 ‘중국 공장 가동중단으로 납품차질’을 겪었으며, ‘중국 방문기회 축소로 영업활동 차질’을 겪은 업체도 40.1% 수준이었다.

국내 서비스업체도 67.6%의 기업이 피해를 입었다고 응답했다. 국내 서비스업체들은 66.5%의 기업들이 ‘내방객 감소, 경기위축으로 매출축소’를 문제라고 호소했다. ‘감염 의심직원 휴무 실시로 인력난 발생’을 겪은 업체도 7.6%나 됐다.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지원책으로 ‘피해기업에 대한 특별보증 및 지원 확대'(62.0%)를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고용유지 지원금 확대(47.3%) ▲한시적인 관세·국세 등 세금납부 유예방안 마련(45.7%) 순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SK텔레콤,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 이유…5G 통신 서비스 부흥은 생태계 육성부터

Read Next

중기 수출, 지난해 전년 대비 4.3% 감소…“미·중 무역분쟁 직격탄”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