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수출, 지난해 전년 대비 4.3% 감소…“미·중 무역분쟁 직격탄”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수출이 전년보다 소폭 줄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7일 ‘2019년 중소기업 수출동향’을 통해 이와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1009억 달러로 집계됐다.

정부는 수출액 소폭 하락과 관련해 미·중 무역분쟁과 합성수지, 반도체 등 주요 수출품 가격이 떨어진 게 영향을 미쳤다고 풀이했다.

미중무역 분쟁 여파로 주요 수출국에서 실적이 부진했다. 특히 중국에서 수출 감소폭이 -6.2%에 달했다. 미국도 수출 감소폭이 -1.9%였다. 반면 상대적으로 유럽연합에선 실적이 좋았다. 폴란드(+79.1%), 헝가리(+133.7%) 등 동유럽 수출이 증가하면서 유럽연합 상대 수출은 5.2% 늘었다. 기록했다. 대러시아 수출도 화장품(+32.2%), 자동차(+10.5%) 분야에서 선전한 게 두드러졌다. 유럽 등에서 한국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것을 통계가 보여주는 셈이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수출중소기업은 9만5229개사로 집계됐다. 전년(1067개사) 보다 1.1% 늘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수출 규제에 따른 반도체 업황 부진 등 악재가 겹치면서 총 수출이 13개월 연속 감소했지만, 연말인 12월 중소기업 수출은 증가세로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중소기업도 코로나19 피해 입었다…10곳 중 7곳 피해

Read Next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대표주자 다이아TV, 총 구독자수 3억 명 돌파…빠른 성장세 눈에 띄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