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대기업 납품 실적 가지고 신용 대출 받는다…금융위 올해 중점과제 발표

금융위원회 로고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중소기업이 협력관계에 있는 대기업 신용을 빌려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공동보증 프로그램이 신설될 예정이다. 매출 뿐만 아니라 기술의 혁신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부 지원 및 대출 자금 규모가 정해지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이같은 내용의 ‘2020년 금융위원회 중점 추진과제’ 세부 사항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금융위는 수직 협력관계에 있는 대기업 신용, 공동 프로젝트 수익성을 토대로 중소기업이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현재의 개별 기업단위 심사에선 매출 실적과 자본력이 중시된다. 이에 따라 해당 실적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신속하고 충분한 자금 유입이 어렵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번 신설 프로그램은 특정 기업군이 이용할 수 있는 총 보증한도를 설정한다. 한도 내에서 개별기업에 대한 간편심사를 실시하는 방식이다. 보증은 공동·협력사업에 소요되는 운전·시설자금으로 대상을 한정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부터 조선·자동차 대기업의 협력기업을 대상으로 시범적으로 실시한다. 대상 기업군을 차츰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금융위 측은 “심사는 신용보증기금이 개별기업에 대해 최소한의 요건 심사만 거쳐 신속하게 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상환청구권 없는 팩토링 제도도 신설한다. 팩토링 제도는 판매기업이 판매대금을 안전하게 회수할 수 있도록 신용보증기금이 매출채권을 매입하면서 구매기업 부도에 따른 신용위험을 인수하는 제도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19 확산 속 재택 근무 확대…재택근무하는 유명 스타트업 어디?

Read Next

SK텔레콤,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 이유…5G 통신 서비스 부흥은 생태계 육성부터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