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재택근무를 권장합니다”…코로나19 여파

대한상공회의소 로고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대한상공회의소가 24일 “대중교통 밀접 접촉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회원기업들에게 출퇴근 시차제를 자율실시하도록 권고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 수준인 심각 수준으로 상향됨에 따라 경제계에서도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혼잡도와 밀접 접촉을 줄여 전염병 확산을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다.

대한상의는 아울러 감염병 전파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재택근무, 원격회의 등 자율적으로 시행해 줄 것을 회원사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상의는 코로나19와 관련한 우리 업계의 애로사항을 접수하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중장기 영향을 분석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책반’(반장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문의처 ☎02-6050-3382)을 운영 중에 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중소기업연구원, “중소기업 분석해주세요” 29일까지 정책연구 원고 모집

Read Next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선보인 문제풀이 서비스, 실적 나오나…앱 스토어서 상위권 올라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