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에 소비경제 직격탄…여행과 외식시장이 가장 큰 타격받아

컨슈머인사이트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소비지출 심리가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조사 전문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는 21일 “코로나 19 여파로 소비지출 전망지수가 2월 들어 하락세로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가장 크게 악영향을 받은 분야는 여행과 외식 시장이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2019년 1월 시작한 ‘주례 소비자체감경제 조사’에서 매주 1000명에게 △주거비 △의료/보건비 △교통/통신비 △교육비 △의류비 △내구재 구입비 △외식비 △문화/오락/취미비 △여행비 등 총 9개 항목에 대한 소비지출을 향후 6개월간 ‘늘릴것’인지, ‘줄일것’인지를 물어 ‘소비지출 전망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전망지수는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크면 지출을 늘리겠다는 소비심리가, 작으면 줄이겠다는 심리가 우세한 것을 뜻한다. 지난 1년간의 소비지출 전망지수는 80 후반 ~ 90 초반에 분포해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돼 있고, 경제 활력이 낮아진 상태였음을 보여준다

최근(2월2주) 소비지출 전망지수를 보면 88.8(중립100.0)로 1월 90.6보다 1.8포인트(P)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2019년) 가장 낮은 3분기 88.7과 비슷한 수치로 연말연시를 거치며 다소 상승했던 소비심리(1월 90.6)가 크게 위축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어떤 영역에서 소비위축이 큰지 1월 평균과 2월2주차 전망지수를 비교하고 9개 부문 중 하락폭이 큰 부문을 집계했다. 그 결과 △여행비가 -4.0포인트(P)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그 다음은 △외식비(-3.8P) △교통/통신비(-2.5P) △내구재 구입비(-2.5P) 순이었다. 이 결과는 ‘코로나19’가 소비지출 심리에 미치는 영향이 엄청나며, 그 1차 타깃은 여행과 외식이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낯선 곳으로의 이동과 낯선 사람들과의 접촉 모두가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고, 이는 소비지출 억제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소비지출 억제는 다시 경기둔화를 낳는 악순환으로 연결된다.

소비지출 전망지수 추이

여행과 외식의 억제는 교통/통신비 감소와 함께 서비스 산업 위축으로 이어지고, 가구/가전제품 등 내구재 구입의 연기는 제조업 위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게 컨슈머인사이트 측 분석이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소비자 입장에서 단순한 보건 문제를 넘어서, 이동과 대면 접촉의 기피라는 일상생활상의 불편과 불안을 수반하고, 경제 활동의 위축과 수입 감소라는 현실적 곤란을 초래해 사회 전체를 침체로 몰아가는 기능을 하고 있다. 보건문제, 일상생활 문제, 경제문제 등 전면적인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코로나19 공포에 쿠팡 앱 한때 시스템 장애

Read Next

한진그룹,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플러그앤드플레이’ 손 잡아…신성장 동력 스타트업서 찾는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