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 중국시장에서 영향력 떨어져…시장점유율 10% 아래로

게티이미지뱅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중국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영향력이 차츰 줄어들고 있다. 기본적으론 중국 내수 기업의 성장과 맞물린 결과지만, 한편으론 한국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 여전히 시장 매력도간 높은 만큼 시장 공략에 대한 전략적 접근과 정부 지원 등이 다각적으로 요구된다.

1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따르면 중국 전체 수입시장에서 한국, 일본, 미국, 독일 등 상위 4개국의 시장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중 한국은 2015년 10.4%에서 2019년 8.5%로 줄어들었다. 전경련은 유엔의 세관통계 데이터베이스 ‘유엔 컴트레이드'(UNComtrade) 무역통계를 이용해 이와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조사 기간은 2010년부터 2019년(1~11월)까지다.

기본적으론 중국 내수 기업들의 성장 때문에 수입 비중 자체가 줄었다. 이에 따라 2015년과 비교해 2019년 일본, 미국, 독일의 시장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줄었다. 일본은 8.5%에서 8.3%로, 미국은 8.9%에서 6.0%로, 독일은 5.2%에서 5.1%로 떨어졌다. 전경련 관계자는 “다른 국가들도 시장점유율이 떨어졌지만, 한국은 그중서도 가장 낙폭이 컸다”고 설명했다.

전경련 제

재중 한국기업의 영업이익률에서도 위기가 감지된다. 2013년 4.9%에서 2017년 3.8%로 낮아졌다. 시장점유율이 떨어진 품목도 반도체부터 일반 소비재까지 댜앙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앞으로의 전망도 그리 밝지 않다고 분석했다. 올해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협상을 타결하면서 미국 기업들의 진출 러시가 줄이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합의로 중국은 미국산 제품과 서비스 구매를 확대키로 했다. 한국기업에겐 경쟁이 더 가중되는 모습이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국 소비시장이 커지는 분위기여서 여전히 매력적인 시장인 것은 틀림없다. 시장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동안의 단기 전략이 아닌 중장기 마스터플랜을 다시 짜야 한다는 설명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람다256, 블록체인 디앱 마케팅 ‘루니버스드랍스’ 이용하세요

Read Next

서울먹거리창업센터 입주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스타트업도 지원 가능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