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먹거리창업센터 입주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스타트업도 지원 가능

서울산업진흥원 로고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서울시가 올해 하반기부터 서울먹거리창업센터에 입주사를 70여 곳으로 확대한다. 현재는 연간 50여 개 수준이다. 국내 시장서 테스트베드 역할을 하는 것을 넘어 글로벌 진출도 돕는다.

19일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먹거리창업센터가 3년 동안 푸드테크 혁신 스타트업 70개를 졸업시켰다고 밝혔다. 지난해 매출 230억 원 및 투자유치 44억 원을 달성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한식 세계화를 주도할 역량있는 유망기업 육성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성공사례가 속속 나오고 있다. 올 1월 졸업한 감자전문기업인 록야도 그중 하나다. 지난해 1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안전한 먹거리에 적합한 항균솔루션을 개발한 ‘에스디랩코리아’는 조류 인플루엔자, 살모넬라균 등 각종 유해 미생물을 억제·예방할 수 있는 항균 기술 개발에 힘쓰면서 사업화를 준비중이다.

서울시는 먹거리 분야서 나올 수 있는 스타트업이 많다고 보고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우선 해외투자유치, 현지 바이어매칭, 유명 전시회참가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자체 경쟁력 강화도 중요한 지원 키워드 중 하나다. 자가품질검사 등이 가능하도록 농식품 제품 개발 관련 전문 장비를 갖춘 ‘농식품 R&D Lab’을 조성한다. 입주사로 하여금 자체 개발비용을 낮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올해 센터 목표로 기업의 사업화 비용을 절감하고, 제품 개발 기간을 단축해 더 많은 먹거리창업센터의 제품을 해외 시장에 선보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한국 기업, 중국시장에서 영향력 떨어져…시장점유율 10% 아래로

Read Next

타다 무죄 판결에 환영 입장 밝힌 스타트업계…업계선 본 이번 판결의 의미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