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클리닝 업체 생활연구소, 청소매니저 2만 명 등록 넘었다…홈클리닝 서비스 확대 추세 반영

청소연구소 제공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스타트업 생활연구소가 운영하는 홈클리닝 서비스 ‘청소연구소’가 청소매니저 2만 명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동안 사치로 여겨졌던 홈클리닝 서비스가 좀 더 보편화되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청소연구소는 기존 가사 도우미 중개 서비스를 IT플랫폼으로 옮겨와 고객과 청소 매니저가 모바일 앱을 통해 검색, 예약, 관리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서울, 인천, 일산, 김포, 남양주, 하남, 용인, 수원, 성남, 의정부, 과천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서비스 중인 청소연구소는 매월 평균 15%씩 활동하는 청소 매니저 수가 증가하고 있다.

회사 측은 등록된 전체 2만명의 매니저 중 92%가 한국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8%는 신원이 확실하고 경험 있는 중국 동포로 구성 돼 있다고 밝혔다.

청소연구소는 청소 매니저를 채용하는 데 있어서 3단계 프로세스를 거친다. ▲1차-신분증 제출 및 서류 제출 ▲2차-100% 대면 면접 ▲3차-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홈클리닝 교육 수강 등의 과정을 통한다.

특히 청소연구소는 중국 동포들의 한국 체류 기간 및 경력, 합법적인 비자 여부 등을 확인해 신원이 확실한 지원자만 선발한다는 설명이다. 청소연구소는 활동 중인 청소 매니저들에게 월 130시간 초과 근무시 10만원의 성과금을, 정기 서비스 8회차 이상 방문 시 추가 시급을 지급해 오고 있으며 독감 예방 주사 지원과 명절 선물 증정을 하는 등 근무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상위 10% 청소 매니저의 경우 월평균 307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생활연구소 연현주 대표는 “청소 매니저들의 전반적인 고용과 업무환경, 처우 등에 힘쓰고 중장년 및 경력단절 여성 일자리 창출에 계속 노력할 것”이라며 “체계적인 교육과 시스템 관리를 통해 청소연구소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최근 생활연구소는 관악, 서대문, 서초, 인천 등 여성인력개발센터와 MOU를 체결, 여성일자리 창출 및 인력 양성을 위해 다양한 홍보 활동과 전문 교육을 실시 중이다

bizreport

Read Previous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제2의 기생충 찾는다…기생충 투자사의 새로운 도전

Read Next

파킹클라우드, 국토부 주차공유 본사업 지원 대상자 선정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