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신종 바이러스 대응 스타트업에 100억 지원

박영선 중기벤처부 장관 /중기부 제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감염병 예방과 관련한 스타트업에 전폭적인 지원을 예고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주문하면서 나온 메시지여서 더욱 관심이 쏠린다.

박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바이러스 진단 치료 스타트업 휴벳바이오를 방문해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날 Δ감염 진단 시약을 질병관리본부에서 국내 최초로 승인받아 52개 병원에 공급하는 코젠바이오텍 Δ’코로나 맵’ 개발자 이동훈 씨 등 10개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이날 간담회에 참석했다.

박 장관은 “미래에 보다 근본적으로 대비하려면 관점 이동을 통해 감염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스타트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기부는 성장잠재력이 있는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에 대해 2년간 최대 6억 원 연구개발(R&D) 지원과 최대 100억 원의 정책자금을 약속했다. 30억 원의 기술보증을 연계키로 했다. 또한 3년간 6억 원의 창업 및 사업화 자금 지원도 내걸었다.

공공·민간 데이터 개방, 시험검사기간 지정시의 제약 해소, 진단키트 개발 후 임상실험 및 사용 허가 등 규제 관련 현장 건의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또 투자 실패 ‘마이너스 손’…업계 우려 커지나

Read Next

심형래 실패담 인터뷰…그가 꺼내놓는 상처 “우뢰매 안 찍는다고 했죠”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