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푼라디오 지난해 아이템 판매액 486억 원…전년 대비 2배 넘게 매출 성장

마이쿤 제공

[비즈리포트] 안지은 기자 = 개인 오디오 방송 플랫폼을 운영하는 마이쿤이 지난해 ‘스푼라디오’ 의 아이템 판매액이 486억 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성장한 실적이다.

2016년 서비스를 시작한 스푼라디오는 ‘라디오계의 유튜브’로 불리는 팟캐스트 서비스다. 주 수익 모델은 라디오 방송 내 아이템 판매다. 첫 해 7000만 원의 연간 아이템 판매액을 기록한 이후 2017년 24억 원, 2018년 230억 원, 2019년 486억 원을 달성하며 매년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스푼라디오’는 한국과 일본에 이어 지난해 미국에 서비스를 출시하며, 서비스 국가를 10개로 확장했다. 이미 해외 트래픽과 아이템 판매액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 많이 유입되고 있으며, 진출한 국가에서 빠르게 시장 안착을 하고 있다.

현재 ‘스푼라디오’누적 다운로드 수는 1500만, MAU 220만명을 넘어섰으며 매일 약 10만개의 오디오 콘텐츠가 ‘스푼라디오’에서 생산되고 있는 중이다. 지난해 12월 KB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네이버 , SBI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450억원의 투자금을 확보한 마이쿤은 올해 매출 성장과 함께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마이쿤은 ‘스푼라디오’의 빠른 성장세에 힘입어 올해 1000억원 아이템 판매 달성은 물론 연내 월단위 흑자 전환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최혁재 마이쿤 대표는 “그 동안 오디오 라이브 플랫폼의 퍼스트 무버로서 여러 국가에서 시장성과 잠재력을 입증했고, 올해부터는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쿤은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최근 미국 현지에 법인을 설립했으며 올해 4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지사 개소를 준비 중에 있다.

bizreport

Read Previous

티맥스, AI 등 신입연구원 300여 명 채용하고 AI-클라우드 사업 본격화

Read Next

삼성 ‘갤럭시 S20’ 두고 혹평, 왜?…”두 개 나왔다. 비싼 것과 더 비싼 것”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