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S20’ 두고 혹평, 왜?…”두 개 나왔다. 비싼 것과 더 비싼 것”

삼성전자 제공

[비즈리포트=美 샌프란시스코] 김용후 기자 bizreport@naver.com=11일(현지시간) 삼성전자 갤럭시 S20이 나오면서 국내 언론들은 외신들도 호평을 쏟아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미국 CNN이 “영화 기생충만큼 충격적”이라고 표현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는 출시 하루 전 아카데미 시상식 중간광고 시간에 갤럭시 Z 플립을 깜짝 공개한 데 대한 반응일 뿐이다. 엄연히 출시전 광고를 두고 내린 평가일 뿐, 제품에 대한 실제 반응과는 거리가 있다.

11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신형 스마트폰 공개행사 ‘갤럭시 언팩 2020’에 얼굴을 비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 삼성전자

실제 제품이 공개되자 외신들은 대체로 장점과 단점이 뚜렷하게 공존하는 스마트폰이라고 평가했다. 최대(갤럭시 S20 울트라) 1억8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 등 하드웨어는 장점이라고 짚었다. 그러나 비싼 가격과 경쟁사인 애플에 비해 소프트웨어가 부족한 점은 단점으로 지적됐다. 기기적인 장점은 있지만, 콘텐츠에 대해선 갸웃하는 게 현지 분위기다. 

월스트리트 평가를 보자. S10 다음 버전이라는 점을 들어 “(S20)가 두 배로 좋아진 제품이냐면 아마 아닐 것이다”라고 고개를 가로저었다. 카메라 성능은 “미쳤다(Crazy)”라고 평가하면서도, 여전히 이름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키는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대체로는 기기 성능에 대해서 충분히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내렸다. 

가장 비아냥댄 언론은 워싱턴포스트다. 삼성 스마트폰이 두 가지로 출시됐다고 밝히면서 “비싼 것과 더 비싼 것”이라고 보도했다. 글로벌 출시 가격 범위가 1000달러에서 1400달러에 이른다는 점을 지적하며 명품 보다 비싸다는 걸 합리화하기란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입장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아이폰을 조금 더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놓으려 하는데, 삼성 스마트폰은 1000달러에 이른다”고 했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는 평가와 함께, 일반 소비층과는 거리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제품을 공개하면서 주요 타겟으로 삼은 북미시장은 고가 수요층과 저가 소비로 양극화된 시장인데, 삼성은 고가층을 겨냥하면서 애플과의 프리미엄 경쟁을 가속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스푼라디오 지난해 아이템 판매액 486억 원…전년 대비 2배 넘게 매출 성장

Read Next

국내 공유오피스 스타트업과 손잡고 입주사에 코딩교육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