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스타트업 파이퀀트, 한국 기업 최초로 빌게이츠재단 파트너사로

피도연 대표가 야무나 강의 수질을 현장 검사 결과를 보이고 있다. /출처 파이퀀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파이퀀트가 한국 기업 최초로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의 파트너사로 선정돼
개발도상국 수질 개선을 위한 범정부 사업에 나선다. 파이퀀트(PiQuant)는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 이하 빌게이츠재단)이 운영하는 그랜드 챌린지 익스플로레이션(Grand Challenges Explorations, 이하 GCE) 프로그램의 수질 및 위생 개선 분야(Water, Sanitation and Hygiene, WASH)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파이퀀트는 분광학을 기반으로 한 성분 검출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파이퀀트의 기술은 모든 물질이 보유한 고유의 빛 반사도를 해석해 물의 오염물질을 분석하고, 음용 가능 여부 등 안전도를 즉각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기존 장비 대비 성분 분석 소요 시간은 3일에서 단 1분으로, 검사 비용은 수십분의 1로 낮췄다. 파이퀀트의 고유 기술은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1년 간의 기술성 및 상용화 가능성의 검토 과정을 거쳐, 개발도상국의 식수 안전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 인정받았다. 파이퀀트는 앞으로 재단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인도, 한국 등 다양한 국가 정부들과 협업하며 수질 개선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피도연 파이퀀트 대표는 “전세계 21억 명의 사람들이 여전히 깨끗한 물을 마실 수 없고 그 중 340만명
이상이 수인성 질병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라며, “재단의 최우선 과제인 개발도상국 식수
환경 개선이 파이퀀트의 목표와도 일치하는 만큼, 이들의 지원에 힘입어 식수 검사 디바이스 및 실시간
수질 관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조속히 상용화해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게이츠재단의 GCE는 세계의 가장 고질적인 보건, 개발 난제에 혁신적인 접근방식을 제시하는 혁신가와 기업, 스타트업 등을 선정해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개인과 기업에게는 10만 달러의
지원금이 수여된다. 가장 성공적인 프로젝트에는 최대 100만 달러가 추가로 지원되기도 한다. 미국, 영국 등 각국 원조기관과 하버드대, 예일대를 비롯한 학계, 민간단체가 협력해 국제 연대로 발전했으며 80개국 이상 2500여 개 혁신사업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bizreport

Read Previous

LG전자, 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한다…6600억 원 규모

Read Next

항공사와 카카오의 제휴 왜?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한진칼 지분 매입에 담긴 의미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