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中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한다…6600억 원 규모

LG전자 로고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 LG전자가 유동성 확보를 위해 자산 정리에 나선다. 최근 불확실성이 높아진 중국 사업에서 일부 손을 떼는 의미도 있다.

LG전자는 7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베이징 트윈타워를 매각키로 결정했다. LG전자는 이사회에서 ‘LG 홀딩스 홍콩(LG Holdings (HK) Ltd)’에 대한 보유 지분 전량(49%)을 리코 창안 유한회사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달 중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고 4월 말까지 이번 거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가 보유한 관련 지분 49%에 대한 매각금액은 39억4000만 위안(한화 약 6600억 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매각과 관련해 LG전자는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을 대비해 유동성을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에 대한 투자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베이징 트윈타워 매각을 추진해 왔다”고 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백화점부터 이마트. 호텔까지…신종 코로나 확진자 다녀간 뒤 쑥대밭

Read Next

소셜 스타트업 파이퀀트, 한국 기업 최초로 빌게이츠재단 파트너사로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