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발산업 큰 별 지다…박연차 태광실업 회장 별세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태광실업 제공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국내 신발산업을 대표하는 경영인인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이 31일 병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 태광실업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올해 초 지병인 폐암이 악화되면서 서울삼성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병세가 급속도로 나빠지면서 끝내 숨졌다. 장례는 평소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최대한 간소하고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신정화씨와 1남3녀를 두고 있다. 빈소는 자택이 있는 경남 김해 조은 금강병원에 차려진다.

박 회장은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1971년 정일산업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정일산업이 우리에게 태광실업으로 더 익숙한 회사다. 1980년에 이름을 바꾼 뒤로 사업을 이어나갔다. 회사가 성장한 건 1987년 나이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면서다.

1994년 신발업계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해 성공을 거두기도 했다. 박 회장은 자신의 이름을 딴 2009년 박연차 정관계 로비 사건, 즉 박연차 게이트로도 곤혹을 치렀다.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에 뇌물을 준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았다. 뇌물 의혹은 공소권 없음으로 끝났지만, 당시 조세포탈 혐의 등으로 구속돼 징역 2년 6개월을 확정 선고받고 수감 생활을 했다.

그는 결국 2014년 2월, 2년6개월의 형기를 마치고 출소했고, 이후에도 열정적으로 사업 확대를 추진하면서 태광그룹은 15개 법인에 총 매출 3조8000억 원에 이르는 기업으로 키워냈다. 임직원수만 10만 명에 이른다.

한편 태광실업은 이날 내부 성명을 통해 국민 메시지를 전했다. 아래는 내부 성명 내용.

“항상 임직원 여러분들과 유대와 신뢰를 강조해온 회장님은 눈을 감으시는 순간에도 태광실업이 더욱 번창하리라는 믿음을 전했다. 태광실업이라는 지붕 아래서 여러분들과 같은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룰 수 있어 행복하셨다는 말씀도 남기셨다”

bizreport

Read Previous

경총 “기업들에 과도한 부담을 부과하고 있다”…이들이 언급한 정부정책은 이것

Read Next

“1억 원 지원” 예비창업패키지 사업 참가자 모집…올해부터 연령제한 없어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