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해외 스타트업 한국 유치 위해 창업 비자 개선할 것”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한국서 창업하려는 해외 스타트업의 어려움을 듣고, 국내 정착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업을 하려는 이들에겐 비자정책 개선과 다양한 정착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는 공언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30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지난해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에서 우수한 성적을 낸 해외 스타트업과 간담회를 갖고 이와 같은 정책 지원 방향을 밝혔다.

이날 16개국 18개 해외스타트업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들은 국내서 창업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창업비자 등 비자제도 개선, 프로그램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창업비자 발급 요건완화와 기간 단축을 위해 법무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기업과 똑같이 대우하고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 수준 높은 인프라와 기술력을 가진 아시아의 허브로 글로벌 스타트업들에게 기회의 땅”이라고 정책을 알렸다.

K-스타트업 그랜드챌린지는 중기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2016년부터 외국인 및 재외동포 기술창업자를 발굴해 한국에서의 창업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100여개국 150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참여하고 있다. 해외의 우수 스타트업이 국내에 안착할 수 있도록 창업비자 발급과 정착 지원금을 제공하고, 국내 기업과의 비즈니스 연계와 멘토링 등도 돕고 있다. 2016년부터 4년 간 총 197개 해외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를 지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삼성전자 지난해 영업이익 반토막…글로벌 경영환경 불확실성 높아 올해도 위기

Read Next

참고서 기업 천재교육도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에듀테크 9곳 지원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