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노조 “중국인 밀집지 배달 싫다” 논란

출처 배달의민족 홈페이지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 배달의민족 노조가 ‘중국인 밀집 지역 배달 금지’를 사측인 우아한형제들에 요구했다. 불필요한 혐오라는 비판이 일자 뒤로 물러서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갈등은 수면 위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민라이더스지회는 우아한형제들에 ‘우한 폐렴관련 협조의 건’이라는 공문을 28일 보냈다. 공문을 통해서 “우한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을 접촉할 수밖에 없는 배달 노동자의 특성에 따라 불안감과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노조 측은 안전 마스크 지급과 함께 확진자 발생된 지역·중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배달 금지를 요구했다. 밀집지역 배달이 이뤄질 수밖에 없다면 위험수당 지급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조 측의 주장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중국인 밀집지역이 우한 폐렴 온상인 것처럼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막연한 불안감이 커지는데 이를 조장한다는 비판이다. 근거 없는 중국인 혐오와도 맞물려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국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공문 내용 중 매우 부적절한 소수자에 대한 혐오 표현이 있었다. 상처 입은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일부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였다. 손 소독제와 마스크 지급 등을 약속한 것. 노조가 요구한 배달 금지는 선을 그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 금지 등 조치는 정부 차원의 지침이 내려와야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특수관계인에 투자하고 임직원에 대출하고…창투사 8곳 지원법 위반으로 적발

Read Next

500대 기업중 M&A 조사해보니…화장품 업계 큰손은 LG생활건강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