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지역, 소상공인 창업교육기관 ‘꿈이룸’ 설립…사업 시작 돕는다

22일 전북도청과 중기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시내에서 꿈이룸 개소식이 열렸다. /출처 전북도청

이명섭 기자 biz-post@naver.com= 전북도청과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전주시 서부신시가지에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꿈이룸’ 전주점을 개소했다. 꿈이룸은 예비 소상공인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창업 아이템을 가지고 시험 사업을 펼칠 수 있는 공간이다.

중기부 측은 “아이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제1기 꿈이룸 예비창업자 12명은 4개월 동안 체험점포를 운영했다. 이를 통해 판매전략과 고객 응대 요령, 제품 진열, 고객관리 등을 배웠다. 분야별 전문가 지도도 받을 수 있다. 체험을 마친 창업자들은 최대 2000만 원의 사업자금과 최대 1억원의 창업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다.

도청 관계자는 “예비 창업자들의 성공을 도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izreport

Read Previous

중기부 산하기관, 올해 창업정책 설명회 연다

Read Next

서울시, 유망 스타트업 500곳 선쟁해 4800억 원 지원 계획 밝혀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