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꿈의 시가총액 1조 달러 달성

구글 로고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bizreport@naver.com= 세계 최대 검색엔진인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이 시가총액 1조 달러(1159억 원)를 달성했다. 스탠퍼드대 동문인 래리 페이지(47)와 세르게이 브린(47)이 지난 1998년 구글을 설립한 지 22년 만이다. 미국 증시서 1조 달러를 넘긴 회사는 애플,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네번째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알파벳은 전날 종가에 비해 12.50달러(0.87%) 오른 1,451.7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시가총액은 1조10억 달러를 기록했다.

최근 미국 나스닥 장 상승세와 IT업계 성장이 주가에 반영됐다는 평가가 다수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98.44포인트(1.06%) 상승한 9,357.13에 거래를 마치면서 9,300선까지 넘어섰다. 지난해 말 9,000선을 돌파한 뒤로 파죽지세다.

구글만 놓고보면, AI 등 기술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구글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 인터넷 포탈 비즈니스를 넘어 기술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겠다는 뜻을 여러차례 밝혀왔다.

bizreport

Read Previous

논란 속 암호화폐 과세 추진…과잉 투기 잡나

Read Next

롯데엑셀러레이터-농업기술실용화재단, 푸드테크 분야 성장 협력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