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독일과 기술교류 활성화…스마트제조, 스타트업 분야 협력 가속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밀레니엄서울힐튼에서 열린 한-독기업 기술교류 협약식에 참석했다. – 중기부

[비즈리포트] 이명섭 기자 bizreport@naver.com=

16일 중소벤처기업부가 ‘한-독 기업간 기술 및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창업진흥원·중소기업기술혁신협회 등 산하·유관기관 3곳이 한독상공회의소와 멪은 협약이다.

이를 통해 양국은 △ 스마트 제조 △ 소재·부품·장비 산업 △ 스타트업 등 3개 분야에서 양국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간 협력을 확대해나가게 된다. 스마트 제조 분야에서는 스마트 제조 관련 연구개발 등을 공동 추진하고, 양국의 스마트 제조 전문기관과의 업무협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중 눈에 띄는 것은 스타트업 분야 협력이다. 우선 양국은 ‘한-독 기업지원 협의체’를 설치키로 했다. 양국 간 투자설명회 등을 같이 기획할 것으로 보인다. 양국의 스타트업들이 상대 국가를 포함해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 진출할 수 있도록 상호 지원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두 나라 스타트업이 실질적인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협력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이번 협약의 의미를 설명했다.

bizreport

Read Previous

경총 “기업 70%, 올 설 경기 전년보다 악화”…중기는더 비관적으로 응답

Read Next

논란 속 암호화폐 과세 추진…과잉 투기 잡나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