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설 상여금 없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bizreport@naver.com=기업 10곳 중 4곳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4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2020 설 연휴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다.

이에 따르면 설 상여금을 지급하겠다는 기업은 57.8%였다. 이는 작년보다 3.7%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다. 이는 지난해 수준이었다.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였다. 이는 작년보다 4.4%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올해 설 경기 상황을 묻는 설문에서 가장 많은 70.1%는 작년보다 ‘악화했다’고 대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였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그쳤다.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은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편이었다.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작년보다 0.8일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친 탓이다. 설 공휴일 이외 추가로 휴무하는 경우 그 이유를 묻는 질문에 ‘단체협약·취업규칙 상 명문화'(47.5%)가 가장 많았다. ‘연차휴가 수당 등 비용 절감'(25.0%), ‘근로자 편의 제공'(17.5%)이 뒤를 이었다.

bizreport

Read Previous

국내 상장사연매출 1조 기업, IMF 외환위기 이후 배 이상 늘었다

Read Next

SK,콜드체인 물류업체 벨스타에 250억 투자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