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이젠 R&D 역량도 떨어져간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즈리포트] 김용후 기자 bizreport@naver.com=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39세 이하 연구원 비중이 최근 10년간 78.4%(2008년)에서 54.3%(2018년)로 24.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 현상이 중소기업의 발목을 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소기업연구원의 노민선 연구위원은 12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 청년 R&D인력 현황 분석과 정책과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중소기업의 10년간 29세 이하 연구원 비중은 5.4%p(19.8%→14.4%), 30∼39세 연구원 비중은 18.7%p(58.6%→39.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 1곳당 청년 연구원 수(39세 이하)는 6.2명(2008)에서 2.3명(2018)으로 3.9명 감소했다.

중소기업의 청년 연구원 비중(39세 이하)은 2018년 기준 54.3%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중견기업(64.7%)과 일반 대기업(62.0%)에 비해 현저하게 낮은 수치다.

중소기업 1곳당 29세 이하 연구원 수는 1.6명(2008)에서 0.6명(2018)으로 1.0명 줄었다. 30∼39세 연구원 수는 1개사 당 4.6명(2008)에서 1.7명(2018)으로 2.9명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 현상은 더 뚜렷해졌다. 중소기업 1개사당 40세 이상 연구원 수는 1.7명(2008)에서 1.9명(2018)으로 0.2명 증가했다.

중소기업은 투자 여력은 있고 실제 돈을 풀고 있지만 청년층에서 중소기업을 외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중소기업 R&D투자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기준 59.0%로 2013년(52.8%) 대비 6.2%p 증가했다. 이는 중견기업(50.5%)과 일반 대기업(38.6%)에 비해서도 높다.

중소기업연구원 측은 R&D인력의 고령화 현상이 중소기업의 연구능력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났다.

bizreport

Read Previous

<뉴스분석>자영업 사장님 기 살려줄까…’소상공인기본법’ ‘벤촉법’ 통과

Read Next

LG전자, CES서 최고혁신상 등 총 119개상 수상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